인사말
 

 

 


한국현대의상박물관

관장 신혜순

 

한국현대의상은 100여년 전 서양 복식이 도입된 이래 시대적, 문화적 변화에 영향을 주고 받으면서 오늘날의 모습으로 성숙해왔습니다.

의상계에 종사하는 한 사람으로서 어머님이자 우리나라 패션 발전의 선구자 역활을  해오신 故 최경자님 옆에서 많은 것을 배우며 의상박물관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되었고,  어머님과 함께 오랫동안 틈틈이 수집하고 소중히 보관해 온 2000 여점의 의상, 악세서리들을 모아 16년 전에 어머님과 함께 한국현대의상박물관을 설립, 운영하고 있습니다.

시대를 대표했던 생활 속 의상에서 한국현대 의상사에 기념비가 될 만한 작품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소장품을 대중에게 전시함으로써 우리나라 패션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Beveryley Birks Former  Curator of NY Metropolitan  Museum of Art

 

 

Congratulation on the pubilcation of One Hundred Years of Western Costurm in Korea.

The international nature of  fashion today has enriched field and it is time for Korea to assert its position and take pride in its accomplishments.    

 Academics, collectors, designers as well as Korean commercial concerns should benefit from the  information now available in this new book.
 

I wish you every success with the opening of the new Korea Museum of Modern Costume. Not only does it present  important historical information but it enables Korean women today to examine their roots as well as

understand the nature of the rapid changes which have taken place in the lives of woman in the twentieth century.

 

As the cornerstone of academic life in the Korean community you must be delighted and proud to see the great  results of long term planning and lots of hard work.